서울|경기도 여행과 맛집 소개/과거자료

 

현장원족발보쌈(장원족발)은 일전에도 한번 소개시켜 드린 대로, 비슷비슷한 맛 일색인 보쌈/족발 시장에서 완전한 새로움을 전달하는 곳입니다. 열매와 과일이란 매우 유니크한 방법으로 삶아내(효소족발) 잡내없는 맛의 끝을 보여주는 것은 물론이요, 김치며, 장맛이며 감히 최고수준이라고 해도 무방합니다. 예전엔 사태를 사용했다면 이젠 국내산 삼겹을 사용해 더 맛있어진 장원족발에서 족발김치찜(족발과 달리 호불호가 있어보임), 족보(족발보쌈) 맛본이야기 들려드립니다. 2015년 8월기준 필자보증맛집.
 
 테이블/포장/배달
점심/저녁
예산 2인 2만원전후

 현장원족발보쌈
 경기도 구리시 경춘로227번길 6-25
(경기도 구리시 인창동 268-3)
  동시수용인원
80여명
  11:00 ~ 24:00
 031-567-2255
  최고수준의 족발/보쌈 전문점 중 한곳!
 화장실 내부
  주차가능

 
 
네비게이션을 찍고 이동하면 근처이긴 한데 무조건(?) 잘못된 곳으로 안내합니다. 구리한양대병원으로 가는 방향 큰길에서 골목으로 올라가는게 베스트지만, 터널 옆길 이랄지, 다른 도로를 통해 막다른길로 접어들었더라도 반대편으로 이동만 해서 조금만 찾아보면 매장이 보입니다. 대중교통은 구리역3번출구와 그나마 가깝고 건물 자체 주차장을 지원하니 차량으로 이동이 낫습니다.

 
매장은 대략 50명 정도 수용가능한 아담한 사이즈. 사장님 내외분이서 주방과 홀을 모두 맡아서 하고 계십니다. 생방송투데이에 족발김치찜이 소개되어 최근 더 유명세를 탔기 때문에 필자는 원래 자주 먹던 족보와 같이 주문해 보았습니다. 홍어회, 족발냉채가 포함된 코스요리나, 미니족, 점심메뉴(족발정식등)도 준비되어 있으니, 먼저 식사해보시고, 마음에 드시면 지인들과 모임장소로 고려해보셔도 좋을 듯 합니다.

 
실제로 요리에 사용하는 각종 효소액이 진열되어 있으며, 장원족발보쌈의 음식은 MSG나 색소는 전혀 사용하지 않습니다. (그런데도 최고 수준의 맛임).

 
얼마지나지 않아 한상 차려졌습니다. 자세히 살펴보아요.

 
메인보쌈보다 반찬과 장맛이 더 낫다고 하면 지나친 비유일까요?! 그 만큼 김치며, 샐러드며, 장맛이며, 이번에 새로 준비해 내놓으신 과일로 만든 찍어먹는소스도 혀를 내두르게 만듭니다.

 
백김치, 묵은지, 쌈거리, 마늘쌈장, 새우젓 그리고, 홍합과 배추들어간 시원한 된장국 등이 기본찬으로 나오고, 무엇보다 국물이 제공되어 소주마시러 갈 때도 그만입니다.

 
서비스로 계란찜까지!

 
현장원족발 족보(족발보쌈)의 모습으로 보쌈김치, 무말랭이무침, 홍어무침, 족발, 보쌈이 조화롭게 배치된 걸 확인할 수 있습니다. 양이 얼마 되지 않는 것 같지만 실제론 상당하며, 홍어무침의 경우 족발처럼 잡내없고 새콤달콤, 시원한 맛이라 속이 꽉찬 보쌈김치 못지 않게 매력적입니다.

 
배, 새과, 밤 등으로 속을 채운 보쌈김치에, 홍어무침과, 젓깔에, 아니면 기가막힌 자체제조 쌈장에, 어떻게 먹어도 정말 맛있습니다. 맛있다고 생각은 하는데 감탄하며 먹는 일 잘 없다는 걸 고려하면 이 집은 정말 감탄하며 먹는 맛집이 맞습니다. 기가 막힙니다. 전국맛집으로 꼽아도 손색없을 곳.
Reviewed by 김동욱 / kaspire@paran.com / What’s Next?

 
족발김치찜은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처음에 막 끓여서 따끈따끈할 땐 깊은맛의 묵은지와, 뼈에서 살이 쏙쏙 발라지는 족발의 조합이 매우 특이하면서도 괜찮게 다가오지만, 시간이 지나면서(포장해서 집에서 끓인) 족발에서 빠진 냄새가 국물에 녹아들어 국물맛 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특유의 느끼함 때문에 숟가락이 가지 않았습니다. TV에 출현한 족발김치찜을 맛보려면 매장에서만 막 끓여 나왔을 때 맛보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저는 다시 간다면 또 족발 보쌈을 맛볼 것 같습니다. 제가 반했던 메뉴기도 하고, 다른 곳과 차원을 달리하는 맛을 자랑하기 때문입니다. 장원족발을 구리대표맛집으로 강력 추천해 드립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구리시 인창동 | 현장원족발
도움말 Daum 지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