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맛집/부산광역시
간만에 부산으로 출장을 오게되어 부산역에 도착한 시각은 11시경, 지난번에 바닷가에서 먹은 탕이 생각나서 택시기사분께 무작정 가까운 곳에 있는 맛있는 생태탕 집으로 데려다 달랬다. 그런데 웬걸 역앞에는 맛집이 없다는 일반적인 상식을 깨시듯 옆골목으로 들어가보라는 것이 아닌가?! 자의반타의반 의심에 의심을 더하며 기사분이 알려주신 대로 택시승강장 옆골목으로 향했는데 이름 하야 '거진생태탕'집으로 말이다.

역을 등지고 오른편 골목에 위치해 있는데 맨 아래에 지도를 첨부해 두었다.

본인은 목적에 맞게 11,000원 짜리 생태탕을 주문하였으며 점심시간이 되지 않았음에도 바글거리는 손님 덕에 앉을 자리가 없을 정도로 사람들이 많이 찾는 모습을 보았다.

바닷가 도시에 오니 확실히 달라진 반찬들, 젓깔부터 시원한 미역냉국, 감자샐러드 까지 맛깔났다.

혼자 앉아있기가 미안할 정도로 손님이 많았다.

한그릇 가득 담겨나오는 생태탕의 모습, 시원한 무국물과 생태가 어우러져 아주 담백하고 개운한 맛이 일품이다. 만약, 너무 담백하다면 다대기를 첨부해도 좋다.

부산역 앞에는 이렇게 훌륭한 맛집이 있다. 거진 생태탕, 역앞에서 개운한 먹거리를 찾는다면 강추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부산광역시 동구 초량제3동 | 거진생태탕
도움말 Daum 지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