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맛집/울산광역시
--Written by 김동욱(kaspire@paran.com) / http://whatnext.tistory.com
--퍼가실 땐 출처만 명시해 주세요. 그럼 문제 삼지 않겠습니다

울산으로 출장 가서 두 번째로 들린 맛집입니다. 아침에 갔던 남송이 우연하게 찾은 곳이라면 이곳은 현지에 살고 있는 친구에게 맛있고 괜찮은 곳을 물어 물어 간 곳입니다. 갈비찜과 갈비탕, 냉면이 주 메뉴구요. 삼산동 뉴코아아울렛을 끼고 골목으로 들어가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건물 외곽에 주차장도 마련되어 있어 주차비는 따로 들지 않습니다.
매장은 꽤 넓은 편이였습니다. 주방이 들여다 보이는 테이블에 앉아 지인과 함게 한방갈비탕 두 개를 시켰습니다. 원래 친갈비찜을(소 27,000원) 친구가 추천 했지만 쓸 수 있는 예산이 정해져 있다보니 갈비탕을 고른 것이죠.
푹~고은 육수에 양질의 갈비를 넣은 뒤 송송 썰은 파와 대추 등으로 마무리가 되어 있습니다. 여기까지만 해도 형식상 갈비 몇점 들어있는 평범한 갈비탕 쯤 되거니와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웬걸?! 아래를 보시죠.
뼈에 붙어있는 살코기가 뚜렷한 갈비가 탕안에 가득들어 있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국물도 전혀 비리지 않고 맛이 깊었고 갈비 또한 질지기 않는 부드러운 육질을 가져 먹는 내내 즐거웠습니다. 친구가 괜히 추천한 건 아닌가 싶더라구요.
이 집의 장점은 푸짐한 갈비탕 만이 아닙니다. 반찬으로 나온 깍두기 맛이 평생 먹은 깍두기 중 손에 꼽을 정도로 기가막힙니다. 입안을 온통 적시는 그 시원하고 새큼하고 달콤한 맛에 갈비탕과 너무나 잘 어울려 자꾸자꾸 리필해서 먹었습니다.
나중에 보니 깍두기 1kg을 3,000원이란 저렴한 가격에 팔고 있길래 지인과 저는 계산하고 나올 때 사오기도 하였습니다. 여긴 정말 깍두기 때문에라도 꼭 다시 가고 싶은 곳이라면 짐작이 되실런지요?!
갈비탕이 이 정도이니 갈비찜과 냉면도 모두 맛이 뛰어날 것이란 생각이 듭니다. 여러가지 조합을 선택 할 수 있으므로 지인과 함께 가기 참 좋은 곳입니다.
다만, 다 먹고 밖으로 나와보니 메뉴 이름 앞에 조그만한 마크가 붙어 있는 것이 눈에 들어 왔습니다. 좀 더 자세히 살펴보았습니다.
헉! 이것은 호주청정우 마크!! 잘 보시면 갈비탕엔 안붙어 있고 일부 메뉴에만 이 마크가 붙어 있습니다. 다시 말해, 갈비 종류의 음식은 호주청정우가 아닌 '미국산 소고기'를 사용한다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아.. 먹기 전에 알았더라면 안갔을텐데, 괜히 친구에게 원망을 늘어놓으니 넉살 좋게 '10년만 살다 가면되지 머~'라고 받아치더군요. 옆에 있었으면 정말 한 대 쳤을지도 모릅니다. -_-
저는 미국산 소고기가 모두 문제가 있다고 생각하진 않습니다. 다만, 최소한 일본과 같은 동일한 조건으로 20개월 미만의 것만 수입이 되어 유통되었으면 하는 작은 바램을 가지고 있는 것일 뿐입니다. 필자가 먹은 건 분명 월령이 무척 높은(?) 고기라 짐작 됩니다만 굳이 이런 점에 반감을 가지지 않은 분이라면 황장군은 정말 맛있고 친절하고 특히 깍두기가 예술인 울산의 자랑스런 맛집임은 틀림 없습니다.
[갈비탕,함흥냉면 울산맛집] 황장군 (울산 남구 달동 1356-1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울산광역시 남구 삼산동 | 황장군
도움말 Daum 지도
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