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맛집/대전광역시
좋은 음식을 좋은 친구와 나눠먹으면 그 맛이 배가되는 건 당연한 일입니다. 필자는 출장차 대전을 들렸다, 가장 친한 친구놈과 함께 그 이름도 '맛나'보이는 '만나'에서 '맛나게' 샤브샤브를 먹었습니다.. 이거 좀 씁슬하군요.. ^^ 시작부터 말도안되는 유머를 던져 죄송합니다만,  오늘 소개할 '만나'는 대전에서 꽤나 이름이 있는 음식점으로 대표메뉴중 하나인 상추쌈 샤브샤브가 유명한 곳입니다. 격식이 갖추어진 점원들, 깔끔한 테이블과 인테리어, 전통적이면서도 입을 가리지 않는 맛 덕에 다양한 모임을 개최하기 좋고 외국손님들도 많이 찾습니다.

다양한 메뉴들 만큼이나 다양한 가격으로 인해 얼핏 부담스럽게 느껴질수도 있으나 상추쌈 샤브샤브의 경우 2인분 기준으로 2만원, 소주1명(3000원), 마무리로 칼국수(3000원이던가? 그랬음)로 도합 2만6천원 정도면 즐길 수 있어 크게 부담되는 수준은 아닙니다. 필자의 경우 상추쌈샤브샤브에 버섯과 야채를 더한 메뉴인 일품샤브샤브(1인 15,000원) 2인분을 주 메뉴로 시켰습니다.

다행스럽게도 '만나'는 갈비를 제외하고 소고기가 들어가는 모든 메뉴에 미국산을 사용하지 않아 안심이 됩니다. 걱정없이 맛있게 드세요. ^^

이것이 바로 일품샤브샤브 1인분의 모습입니다. 상추쌈 샤브샤브라는 것은 일반적으로 소고기를 익혀 소스에 찍어먹는 과정에 상추에 싸서 먹는 다는 컨셉을 더한 것이라 보면 이해가 쉽습니다. 하지만 보통 상추와 달리 사진처럼 상추 안에 생선알과 각종 야채 등 입맛을 돋구는 다양한 재료들이 들어가 있어 별미가 되는 것이지요.

밑반찬의 수준은 매우 훌륭하며 새콤달콤한 소면무침부터 샐러드, 김치, 동치미국물, 꽃빵에 이르기까지 다양합니다. 또한 샤브샤브는 먹는 방법에 따라 찍어먹을 소스 두 가지를 제공하므로 입이 심심할 틈이 없습니다.

일품샤브샤브에 들어있는 각종버섯과 야채는 소고기를 익혀 먹기 전 먼저 데쳐서 그릇에 담게 됩니다. 몸에 좋은 야채와 버섯을 함께하는 탓에 더욱 건강한 샤브샤브 요리를 즐길 수 있는 것이 장점입니다. 제 어설픈 기억력으론 사진 상 오른쪽 소스에 야채를 찍어 먹고 샤브샤브는 왼쪽 소스를 사용했던 것 같습니다. 샤브샤브의 특징 답게 야채도 살짝 데쳐서 먹는 상큼한 맛이 참 좋았습니다.

소고기는 적당히 익었다 싶으면 바로 빼서 소스에 찍은 뒤 이렇게 미리 준비된 상추와 싸먹으면 되겠습니다. 참 많은 샤브샤브 요리를 먹어봤지만 이렇게 먹는 방법은 맛이 굉장히 색다르고 독특하더군요. 게다가 소주와는 어찌나 그리 잘 어울리던지.. 친구와 함께 이런저런 재미있는 이야기를 나누며 무척 즐겁게 식사를 마쳤습니다.

장정 두명이 각각 1인분 씩만 먹었음에도 불구하고 배가 불렀지만 이런 곳에 온 김에 샤브샤브 국물에 칼국수 정도는 먹어줘야 할 것 같아 1인분만 시키고 주변을 둘러보았습니다. 깔끔하고 안정된 색깔의 인테리어가 돋보이네요.

칼국수로 마무리를 하고 나니 무척 개운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친구도 저도 오랫만에 우정을 느끼며 기분좋은 밤을 보낸것은 물론이구요. 여러분은 어떠세요?! 오늘 소개한 유성점 뿐만 아니라 대전이나 청주에 놀러가실 일이 있으시면 만나를 들려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아래 홈페이지에서 지점을 찾아보세요.

만나 샤브샤브 공식 홈페이지
http://www.manna.co.kr/Main/Main.php

샤브샤브가 생각날 때 상추쌈샤브샤브?! 만나 유성점 (대전 유성구 봉명동 552-9)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유성구 온천1동 | 만나 유성점
도움말 Daum 지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