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맛집/대전광역시
세상에 태어나 처음 맛본 시라구국(씨래기국?), 처음 맛본 냉면맛을 잊지 못하는 것처럼 익숙한 음식에 대한 평가는 나이가 들수록 어려워지는 것 같습니다. 특히, 개인적으로 평양이니 함흥이니 간판을 단 집치고 입맛에 착하고 붙는 곳이 없었는데 오늘 소개할 대전 둔산동의 평양면옥 역시 필자 입맛엔 그저 고급스러운 냉면집 그 이상 그 이하도 아니였습니다. 이런 의견은 굉장히 주관적인 평가의 잣대에서 그렇다는 얘기지, 매장엔 손님도 많았고 냉면 맛 자체에 문제가 있었다는 얘기는 아닙니다.

빌딩 하나를 모두 음식점으로 사용 중인지는 확인할 수 없었지만 길가에서 보면 한번에 구분이 될 정도로 규모가 큽니다. 차를 가지고 온다면 건물 뒤편에 마련된 전용 주차장을 사용하면 되겠습니다.

매장안으로 들어가서 자리를 잡아 보았습니다. 보시다시피 굉장히 넓고 쾌적한 실내가 눈에 들어옵니다.

이곳 평양면옥엔 한우특수부위 등 고기 종류도 메뉴리스트에 올라와 있습니다. 냉면집에서 고기를 먹어본 적이 없어서(육쌈제외) 조금 낯선 모습이긴 했지만 웬지 맛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필자와 지인은 이곳에 온 목적에 맞게 각각 황태비빔냉면과 회냉면 그리고 만두 한접시를 시켰습니다.

냉면집 답게 밑반찬은 매우 소박합니다. 시큼한 무김치와, 저 이름이 기억이 나지 않는 푸른 김치(?)가 올라온다는 것이죠.

만두 한접시엔 7개의 만두가 올라옵니다. 크기가 제법 통통한데다 손으로 빚은듯 결과 라인이 살아있어 먹음직 스럽고 특히, 냉면과 잘 어울릴 만큼 속이 꽉찬 맛이 좋았습니다.

이것이 바로 황태냉면의 모습으로 잘게 잘려 버무러진 황태가 비빔냉면 소스와 어울려 약간 매콤하면서도 어느 정도 시큼했습니다. 냉면 면발은 전문접 답게 너무 쫄깃쫄깃하지 않으면서도 입에 착 붙었구요.

처음 몇 젓가락은 양념이 입안에 퍼지는 느낌이라 괜찮았지만 먹으면 먹을 수록 많이 시큼해서 아주 조금 넣은 식초도 넣지 말 걸 하는 후회가 들었습니다. 탄방역에 올일이 있으시다거나 둔산동에서 마땅한 음식점을 찾지 못하셨다면 평양면옥에서 입맛당기는 비빔냉면 한그릇 드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필자처럼 비교하지 마시구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대전광역시 서구 둔산2동 | 평양면옥
도움말 Daum 지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