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도 여행과 맛집 소개/과거자료
포스트 등록을 미루고 미루다 비싼 가격에 걸맞지 않는 맛을 보여줬던 모락에 대한 이야기를 끄집어 내봅니다. 필자가 언급한 부분들은 다분히 개인적인 이야기가 아니며 함께 동승했던 대부분의 인원이 공감했던 부분입니다. 물론, 현 시점에서 개선된 부분이 있다면 필자에게 정정의 뜻을 밝혀주시기 바랍니다.

실내인테리어 수준이나 청결함 직원들 친절도 등은 나쁘지 않았습니다. 문제는 맛입니다.

단체로 갔었는데 밥 종류는 네 가지 정도 였고 7000~8000원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사진은 그 중 하나인 버섯이 들어간 비빔밥의 이었는데 생각보다 맛있진 않았습니다. 문제는 지금부터 시작됩니다.

최악의 맛을 선사해주었던 묵은지 돼지고기 김치찜입니다. 아니 언제부터 쫙쫙찢어지지 않는 생김치가 묵은지가 되었답니까? 그렇다면 김치맛이라도 좋아야 할텐데 이건 무슨 간을 해놨는지 짜기만 하고 맛이 없었습니다.

김치 반찬이라고 해도 좋을 만큼 유들 없었던 묵은지의 모습

막걸리에 안주 삼아 시킨 요리인 순대는 몇만원이 넘는 가격값을 못하고 평범하다 못해 아~ 찹쌀만 사용해서 만든 순대는 이런맛이구나! 라고 느끼게만 해주었습니다.

다른 음식이 맛이 없으니 묵도 평범하게 느껴지더군요.

대미를 장식한 건 굴전이였죠. 심하게 비약해서 750원 굴봉지 하나에 들어있는 굴의 반절도 사용안한 듯한 굴전이 15,000원이라니....내 참..

나오는 길의 광화문 분수만 멋있게 보고 와서 그나마 다행이었습니다.

이름만큼 모락모락한 느낌은 아닌듯 한정식집 모락 (서울특별시 종로구 당주동 128-27 동원빌딩 별관 3층)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종로구 사직동 | 동원빌딩
도움말 Daum 지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