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기도 여행과 맛집 소개/과거자료
쇼핑과 관광, 이벤트같은 다양한 테마들로 생기가 넘치는 명동엔 그 명성 만큼이나 다양한 맛집들이 자리를 잡고 있습니다. 오늘 소개할 명동따로집은 요즘처럼 나타났다 이내 사라져 버리는 곳이 아닌 무려 41년동안 같은 자리에서 국밥과 전으로 직장인, 학생, 관광객들의 사랑을 받아온 곳입니다. 함께 간 친구말로는 전에 갔을 때와 달리 간판과 내부가 모두 바뀌었다고 하네요. 언제 바뀌었는지는 알 수 없지만 과거의 추억을 가지고 계신 분들이라면 위 사진을 참고하시면 찾기 수월하실 듯 합니다.

명동따로집은 한정된 공간을 최대한으로 활용하고 있어 통로가 비좁고 좌석도 다닥다닥 붙어 있습니다. 1층엔 몇 개의 좌석과 주방, 전을 붙이는 곳이 있어 웬만하면 자리가 나지 않는 만큼 2층이나 3층을 이용하시는 게 좋습니다.

두 명이서 가서 따로국밥 2개를 시키고(7000원*2개=14000원) 모듬전(13000원)을 시키니 거의 3만원 가까이 나왔는데 국밥 양이나 건더기가 상당히 푸짐해서 국밥 1개만 시켜서 나눠먹고 모듬전과 소주한병을 시키면 2만3천원 정도니, 머리만 조금 굴리면 저렴하고 배부르게 먹고나올 수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맛은?! 우선 국밥은 국물이 진하고 돼지고기에 비린내 하나 없이 시원칼칼한 국물이 좋았습니다. 오랜 노우하우가 느껴진다고 할까요?! 모듬전 같은 경우, 다소 기름이 많다고 느껴졌지만 맛은 좋았습니다. 종류도 생각했던 것보다는 다양했구요. 명동성당 근처에 있으므로 근처에서 맛집을 찾으실 경우에 한번 들려보시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명동맛집/중구맛집] 전과 국밥이 맛있는 푸짐한 명동따로집 비오는날 소주한잔 어때요?! (서울 중구 명동2가 33-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따로집
도움말 Daum 지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