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지요리'에 해당되는 글 2건

서울|경기도 여행과 맛집 소개/경기도
직장이 도심 한복판인지라 낙지덮밥류를 맛볼 기회는 언제든 오픈되어 있는 편이지만, 일반적으로 1인분에 7000원씩 하는 걸 먹게 될 땐 이런 생각을 하곤 합니다. "낙지 덮밥에 낙지는 없고 양배추만 흥한걸 보니 권리금은 비싸고 가게주인이 월세 부담이 크구나"라는.... 그러다 입소문을 듣고 이곳을 가보게 되었죠. 분당과 가까운 경기도 광주의 중앙저수지 옆에 자리한 '한나낙지마당'. 사람들은 새로운 무언가 또는 혁신적인 것을 접하면 '차원이 다르다'라고 말을 하곤 하는데.. 여긴 정말 그X같은 낙지덮밥집과 차원이 다른 곳입니다. ^^

평일에도 손님이 바글바글, 주차요원의 안내에 따라 주차를 마치고, 들어가는 입구쪽에서 먹음직스러운 이미지의 광고판을 만나게 됩니다.

정문 앞 낙지수조의 모습

매장은 비교적 넓은 편이고 전반적으로 깔끔한 모습입니다. 낚지찜이나 산낙지볶음 같은 건 시키지 말고 인수에 따라 1인분에 7000원인 낙지볶음을 선택하라는 조언에따라 공기밥이 포함된 2인분을 주문했습니다.

잉? 반찬이라고 딸랑 깎두기와 동치미 국물이 나오는데 깎두기는 달랑 두개에 동치미 국물엔 배추가 거의 없는 야릇한(?) 분위기가 심상치 않습니다.

ㅋㅋ 상다리 휘어지는 음식점만 다니다 이런 걸 보니 적잖이 당황했으나, 실제로 낙지볶음에 밥을 비벼 먹게 되면 많아봐야 한번 더 리필이 필요할 정도로 반찬 의존도는 상당히 낮은 편입니다.

뭐 이런 이유도 있겠구요.

짜잔.. 낙지볶음 2인분(!!)과 함께 대접이 큰 용기에 담겨진 밥이 계란탕(!!)과 함께 등장. 절대 낙지찜 시킨거 아닙니다. ^^

낙지반, 채소반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실하고 싱싱한 낙지가 정말정말 가득합니다. 소스는 은근히 매콤한 편인데 엄청난 중독성을 가져 배가 부름에도 밥을 자꾸 비벼먹고 싶은 충동을 일으키므로 이곳에 오시며 식사량 조절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됩니다. 정말 맛있거든요 T_T. 간장게장 못지않은 밥도둑의 진수를 유감없이 발휘합니다. 아..입에 침고이네..

낙지는 통으로 들어 있기 때문에 가위로 싹둑싹둑 잘라서 원하는 크기로 잘라 드시면 되며 조금 과장되게 표현해서 이렇게 커다란 다리를 식사가 끝날 때까지 밥과 함게 먹을 수 있다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입이 매워지니 가끔 계란찜도 함께 드시면 되겠고요. 이게 리필이 되는지는 확인 안해봤습니다.

추위가 미치도록 지속되는 요즘, 온도 만큼이나 입맛도 떨어지기 마련이지만 오늘 저녁, 오랫만에 가족끼리 저렴하게 너무나 맛있게 배를 채울 낙지볶음으로 행복한 시간을 가져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어떠세요?! ^^

두 명이가서 1인분 7000원짜리 두 개 시켰습니다.

[분당맛집/경기도광주맛집]밥도둑의 끝을 보다, 7000원에 낙지가 한가득?! 한나낙지마당(경기도 광주시 중대동 103-1)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도 광주시 광남동 | 한나낙지마당
도움말 Daum 지도
0 0
서울|경기도 여행과 맛집 소개/과거자료
[해물요리] 강남역7번출구 옹기본가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Written by 김동욱(kaspire@paran.com) / http://whatnext.tistory.com

모임이 있거나 친구를 만나려고 강남역 7번출구로 나와 음식점 골목에 들어서면 유난히 눈길을 끄는 음식점이 하나 있다. 바로 오늘 소개할 옹기본가다. 디스플레이 된 낙지찜의 모습이 너무 보기 좋아서 언젠가 한번 가봐야지 가봐야지 하다 지난 번에 다녀오게 되었는데 아쉽게도 맛은 기대에 미치지 못하였다. 보기 좋은 떡이 곧 먹기도 좋지는 않더라.

두 명이 가게 된 까닭에 6,000원 짜리 낙지 비빔밥 두 개를 시켜먹을까 본요리를 시켜 밥을 먹을 까 고민하다 아주머니가 비빔밥엔 낙지가 별로 들어가지도 않는다고 해 결국 18,000원이란 거금에 공기밥 두 개(2,000원)를 시켰다. 일단 밑반찬은 나름 괜찮다.

본 요리의 모습인데 겉으로 보긴 참 좋아보인다. 하지만 생각했던 것 보다 훨씬 낙지가 적게 들어 있고 결론적으로 너무 밋밋한 맛이다. 매콤한 것도 아니고 그렇다고 달콤한 것도 아니고 입안에 일단 들어가면 첫맛은 괜찮은데 깊이가 없어 씹으면 씹을수록 맛이 떨어지는 것이 느껴진다. 그러니 맨밥에 비벼먹어도 맛있어야 할 낙지볶음이 더욱 더 그냥 그런 맛으로 끝나버린다는 얘기다.

풍미를 위해 함께 나온 콩나물을 섞어 먹으니 나름 독특한 느낌은 들긴 했지만 필자도 그렇고 함께 동행했던 분도 똑같이 돈이 아깝다는 생각을 했다.

다른 메뉴들이 많이 준비되어 있는 만큼 낙지요리만 가지고 옹기본가를 평가하기엔 엄폐가 있는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단 한 가지 요리라도 지금과 같은 맛으로 까다로운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고자 한다면 한참을 더 연구해야 할 것 처럼 보인다.

메뉴판의 모습인데 여기서 다른 음식을 먹어본 분들의 댓글을 기대해본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 서울 강남구 역삼1동
도움말 Daum 지도
0 0
1
블로그 이미지

리뷰 및 기사 관련 의뢰 및 문의 : kaspire@paran.com

NoVaW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