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에 해당되는 글 3건

제품후기/체험단활동

 
 

*. 아래 글은 이미지를 뺀 텍스트 입니다. 기사는 위의 이미지를 통해 감상하시면 됩니다.

디자인.글.편집 전문 리뷰어 김동욱(NoVaWaVe, FrEeMaN)
리뷰문의 : kaspire@paran.com / 개인블로그 : http://whatnext.tistory.com
이 리뷰는 1600*1200 이상의 해상도에서 가장 이상적으로 보입니다.

 
원체 인생의 쓴맛 단맛을 일찍이 겪을대로 겪어봐서 그런진 몰라도 내 나이 이제 고작 서른 줄에 접어 들었지만 20대 후반부터 인생에 대한 많은 생각들이 머릿 속을 헤집고 있다.

그리고 생각들을 대분류로 나누어 보면 그 중 하난 바로 ‘유한성’과 관련 되어 있다. 꿈과 목표를 모두 펼치고 멋지게 마무리 하는 인생이 아니라면 그리스인조르바 처럼 아름다운 옛 그리스에서 겪을 것 다 겪어보는 삶도 아니라면 솔직히 나 같은 보통 사람의 인생은 미처 즐기고 또 돌아볼 새 없이 너무나도 빨리 지나가 버리고 있으니 말이다.

그리고 이런 저런 생각들이 흩어 지나가면 결국 남는 건 ‘나는 기억될 것인가’, ‘나의 존재는 어떤 의미가 있을까’, ‘나는 언제 죽게 되고 그 사람은 왜 죽게 되었는가’ 등의 답 없는 질문들 뿐이다. 그러다 한숨 자고 나면 수천번도 넘게 반복했던 이야기는 종료되고 또 다시 시작된다.

그렇다고 완전히 답은 없는 게 아니더라. 아무 의미 없이 죽어가는 수 많은 사람들을 보면서도, 나를 8세까지 손수 키우신 90세 가까우신 할머니가 벌써 10년 가까이 마음대로 못 움직이시고 누워 계신 걸 보면 미친듯이 쏟아지는 눈물과 함께 할머니를 모시고 사시는 큰아버지에 비해 사치스런 생각이라고 자책하기도 하고 나를 믿는 그 사람이 곤히 자는 모습을 보면 내가 이 사람을 만날 수 있어 이 짧은 인생이 행복하게 여겨지기도 한다.

굳이 인생이 유한하네 어쩌네 하며 서론이 길어진 것은 이번 소비자 닷컴 체험단으로 선정되어 ‘민들레 바람되어’를 관람하고 나니 위에서 던졌던 질문과 답이 동시에 커진 느낌을 받았기 때문이다.

사랑하는 사람을 먼저 보내고, 그 사람을 잊지 못한 채 평범한 인생을 살아가는 남자. 사랑하는 사람을 남겨놓고 먼저 세상을 떠난 여자, 이승에 남은 남자는 그리움, 사랑만이 커지는 날들 처럼 그의 나이와 흰머리도 많아져 가고, 저승에 남은 여자는 그 모습 그대로 그 자리에 앉아 있다. 언젠간 만날 사이 일지도 모르지만 남자는 홀로 과거를 회상하며 여자의 무덤을 찾고, 여자는 기약없이 찾아오는 남자가 그저 고마울 뿐이다. 그리고 둘은 서로가 들을 수 없지만 마치 옆에 있는 것처럼 대화를 한다. 누가 그걸 원한 것도 아닌데, 누가 그렇게 되고 싶었던 것도 아닌데 남자와 여자의 인생은 그렇게 지나가 버린 것이다.

조연으로 해로(偕老) 한 부부가 대조적으로 등장하고, 웃음과 눈물을 번갈아 던지면서 ‘유한한’인생의 원하지 않았던 인생의 명암을 2시간이란 길게 느껴지지 않는 시간 안에 펼쳐 놓는다. 필자의 자질이 부족해 쉬운 말들을 마구 어질러 놓았지만 결론은 더욱 더 커진 질문들에 집중하기 보다 함께 간 그 사람을 위해 우리 인생의 끝나가는 날까지 행복하게 해줘야 겠다는 다짐을 하게 다시 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고 말하고 싶다. 바로 이 연극 때문에 말이다.

리뷰를 쓰면서도 참 난해 한 것이 어떻게 말로 풀기가 너무 어려운 것 같다. 그건 자질이 부족해서 일 테니 부디 너그러운 이해를 부탁드린다.

P.S
처음엔 안내상, 정웅인, 조재현 모두가 나오는 연극으로 알고 갔으나 셋 이 모두 로테이션을 통해 바꿔 등장하는 것으로 알게 되었고 이번 공연엔 안내상의 눈부신 눈빛연기를 볼 수 있어 너무 좋았다. 아마 기회가 된다면 다시 가서 다른 분의 연기를 보고 싶다.
 
 
 
 
 
민들레 바람되어.

디자인.글.편집 전문 리뷰어 김동욱(NoVaWaVe, FrEeMaN)
리뷰문의 : kaspire@paran.com / 개인블로그 : http://whatnext.tistory.com
이 리뷰는 1600*1200 이상의 해상도에서 가장 이상적으로 보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1
서울|경기도 여행과 맛집 소개/과거자료
필자는 본인의 팔다리가 유난히 길다고 생각되지 않는다. 181cm키가 크다면 클 수도 있지만 요즘 세대라면 평균적인 길이밖에 되질 않을 것이다. 하지만 소극장의 사정은 여전히 이런 변화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그래서 비좁은 객석 그 하나 때문이라도 더 이상 소극장을 피해야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많을 것으로 판단되는데 이유야 다른 거 없이 공연을 보는내내 사지가 불편해서 제대로 집중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상상화이트 소극장도 다른 극장과 별반 다름 없는 좌석 사이즈를 가진 데다 오히려 사람 하나하나마다 구분이 되지 않는 일자형에 무려 6명이나 앉아야 하는 스펙(?)을 가지고 있어 공연이 시작도 되기 전에 슬슬 기분이 안좋아졌었다. 그나마 매우 다행스럽게도 주최측에서도 좁은 자리에 그 많은 사람들이 앉을 수 없다는 걸 알고 있어서 인지 라인당 4명으로 끊어 비교적 편하게(?) 관람을 할 수가 있었다. 서론이 다소 길어졌지만 말하고 싶은 결론은 이런 좁은 좌석에서 공연을 보는 내내 불편함을 느끼지 못할 정도로 공연내용에 몰입이 되었다는 사실이다.

필자는 많고 많은 수 많은 연극들 중에서 이제 고작 몇편을 감상한 전력밖에 가지고 있지 않지만 70분간의연예를 한마디로 요약한다면 '깔끔함'이라고 말해주고 싶다. 소극장이야 어짜피 그 규모나 시설이 열악할 수 밖에 없어 씬의 흐름을 이어나가기 위해 어둠이 수시로 사용되고 무대 효과나 소품에 한계가 있는 바 어짜피 내용과 연기로 승부할 수 밖에 없는 구조적인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고 말한다면 이 작품, 70분간의 연예는 쓸데없는 어둠이나 흐름을 끊는 일 등이 없이 우정과 사랑 사이에서 갈등하고 고민하는 캐릭터를 매우 그럴듯하고 매우 깔끔한 대사와 매우 알맞는 동작들로 쉴새없이 풀어낸다. 다른 연극을 보면 뭔가 찌뿌둥하고 뒷맛이 개운치 않다거나 공연 중간에 흐름이 끊겨 집중이 안되던 것과는 완전히 다른 양상의 연극인 것이다. 여담이지만 두 주인공도 캐릭터에 무척이나 잘 어울린다. 배우가 원하는 게 진짜 같은 모습을 진짜처럼 보이게 만드는 점이라면 필자는 합격점을 주고 싶다. 이제 남은 평가는 여러분들께 돌리며 캐릭터와, 무대 모습 등을 감상해 보기로 한다.

앗참! 여성 관객을 위한 이벤트니 티켓가격 할인이니 각종 행사는 페이지 가장 아래쪽에 링크한 인터파크 예매에서 확인할 수 있다.
--Written by 김동욱(kaspire@paran.com) / http://whatnext.tistory.com

티켓부스의 모습, 상상화이트 씨어터는 1번출구에서 그리 멀지 않다.

세 분 모두 연기 너무 잘하신다.

포스트잇이 가득한 무대의 모습, 관객의 사연들이 모아지고 모아져서 만들어 진 것으로 추정된다.

아름다운 무대 조명들




티켓예매 : http://ticket.interpark.com/Ticket/Goods/GoodsInfo.asp?GoodsCode=08007652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서울|경기도 여행과 맛집 소개/과거자료

[연극] 그남자 그여자 공연 관람후기 (아츠플레이씨어터, 서울특별시 종로구 동숭동 1-58)

대학로는 언제나 지나친(?) 활기로 넘친다. 피가 끓는 젊은이들이 많은 탓도 있겠지만 혼신의 힘을 다해 꿈을 향해 나아가는 연극인들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그리고 그런 분위기 속에 지난 목요일 여자친구와 모처럼 보게 된 연극은 '그남자 그여자'로(아직도 자꾸 강풀 원작의 다른 공연, 그리고 에니메이션 그남자 그여자의 사정 이 생각난다) 두 커플의 같지만, 다른 사랑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작품이다. 공연은 혜화역 1번 혹은 2번출구 어느 곳으로 나와도 에매한 위치의 아츠플레이씨어터란 곳에서 시연되고 있었으며 이곳은 과거 모 연극의 난해함(?)을 이해하지 못해 난감했던, 그리고 의자가 매우 불편했던 공연관으로 기억되는 곳이다.

뭐 결론부터 말하면 2시간10분이란 어마어마한 플레이 타임에도 불구하고 의자가 다소 불편하다는 느낌이 계속 든 점을 빼면 지루하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 다시 말해, 몰입도 면에서 배우들의 연기와 소재들이 계속해서 관객을 끌어들이는 힘이 있다는 얘기다. 한 커플은 30대의 사랑이며 다른 커플은 20대의 사랑이라 관객의 그들의 시작과, 사랑과, 고뇌와, 싸움과, 화해와, 결론을 때론 공감하며 때론 웃으며 때론 눈물을 가지고 보게 된다. 필자는 30대 초반이지만 20대 커플의 사연을 보며 왜 그 때는 그렇게 좁은 생각과 동시에 넘치는 생각들로 서로를 이해하지 못하려 했었는지 후회와 함께 나 자신을 투영하는 듯한 느낌을 받았고, 30대 커플의 이야기는 결혼을 해야 될 나이가 된 나로서 그들이 가지고 있는 고민들과 사랑을 위한 서로의 배려를 알 수가 있었다. 다행스럽게도(?) 나이가 들면서 변화가 되는 사랑의 부작용이나 변질되는 부분은 다루지 않기에 보기에 껄끄럽지 않고 막장 시츄에이션도 발생하지 않는다. 그렇다고 비현실적인 사랑이야기를 이야기 하는 것도 아니다.

이처럼 그남자그여자는 나이가 든 사람에겐 사랑을 돌아볼 여유가, 나이가 중간인 사람에겐 사랑만을 믿어야 할 이유를, 나이가 젊은 사람에겐 앞으로의 사랑과 서로에 대한 믿음을 주기에 충분한 작품처럼 보인다. 개인적으로 눈물은 전혀 나지 않았지만 클라이막스에서 많은 분들이 아름다운 커플 모습에 눈물을 흘리는 것을 볼 수 있었고 공연의 80%차지하는 웃음의 요소가 거의 대부분 식상하지 않으며(화면 변환을 위해 너무 자주 어두워 지는 것만 빼면) 관객과의 호흡도 아주 좋았다. 연극계가 어려워 티켓 가격이 저렴하니 기회가 된다면 봐야할 추천하고픈 연극이다. 다만, 그 허리부서지는 의자는 좀 어떻게 개선이 필요할 듯 싶다.
--Written by 김동욱(kaspire@paran.com), http://whatnext.tistory.com)

건물의 1층과 2층이 엄연히 다른 극장이므로 표를 끓기 위해선 2층으로 올라서야 한다.

아담하지만 있을 건 다 갖춘 무대의 모습, 공연시작 전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1
블로그 이미지

리뷰 및 기사 관련 의뢰 및 문의 : kaspire@paran.com

NoVaWaVe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