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yboard'에 해당되는 글 2건

제품후기/Mouse / Keyboard



깜찍하고 실용적인 멀티미디어 키보드를 만나다

 

Reviewed by 김동욱 / kaspire@paran.com / What’s Next?
 
애플의 액세서리 같은 디자인과 아이솔레이션(Isolation)의 정확하면서도 편안한 타이핑 그리고 멀티미디어 키가 만난다면 어떤 모습이 될까? 멀리서 답을 찾으려 할 필요는 없다. 디지털벤투스(Digital Ventus)사의 터치원 키보드(Touch One DV-SM103)가 그 대안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키보드에 꼭 맞는 키스킨을 기본으로 제공 하는 등 하나부터 열까지 마음에 쏙 드는 이 제품, 터치원에 주목해보자.

 
크기, 무게 등의 특징을 패키지에 새겨진 문구로 파악할 수 있으며 연결방식은 USB라 간편하다. 만일, 일반키보드 포트에 꽂아 사용하려면 별도의 변환 젠더를 구비해야 한다.
 
패키지엔 구매자가 유용한 정보들이 기제되어 있다
 
멀티미디어 키 8개를 포함해 총 118개의 키를 가진 터치원(Touch One DV-SM103)은 화이트 색상에 아이솔레이션 방식을 채택하였으며 키보드 구성 자체가 거의 표준키보드와 거의 다르지 않기 때문에 각 키가 각기 독립적으로 구성된 특성만 파악할 경우 익숙해지는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는다. 각 부분을 확대한 사진으로 이야기를 이어나가 보자.

 
방향키와 키패드가 있는 우측편 상단에 멀티미디어 키 8개를 배치했다. 일반적으로 멀티미디어 키는 키보드 배열과 분리되어 있던 모습과 달리 일반 키들과 함께 녹여냄으로서 디자인적인 일관성을 해치지 않고 실행이 편리하단 이점을 가져다 주는 것이 특징이다. 사용 초기에 백스페이스 대신 익스플로러를 실행한다거나, Delete키를 눌렀다고 생각했지만 Insert를 누르는 등의 실수를 어느 정도 겪는 과정만 이겨낸다면 말이다. 그래도 절전모드 처럼 위험한 버튼은 자주 사용하지 않는 Pause Break위에 놓은 것만 봐도 제조사가 멀티키 배치에 많은 고민을 한 흔적이 엿보인다.

 
타이핑을 주로 하게 될 좌측 편에서 두드러지는 특징은 큼직큼직한 하단면 키들일 것이다. CTRL, ALT, 한영, 한자 등 그야말로 시원시원해서 사용이 쾌적하고 게임을 할 때도 큰 도움을 주며 오른쪽 하단 한자키 옆엔 특이하게도(개인적으로 처음 보는) 마우스오른쪽 기능을 하는 기능키가 달려있어 잘만 활용하면 무척 편리한 윈도우 라이프를 즐길 수 있다.
 
아마 필자를 포함한 수 많은 키보드 사용자들이 쌍수를 들고 환영할 만한 점이라면 바로 터치원(Touch One DV-SM 103)에 딱 맞는 키스킨을 기본제공하고 있다는 사실이다. 어느 순간부터 키보드의 수명 증가를 우려한(?) 제조사들로 인해 별 수 없이 혹은 별도의 구매를 통해서 울며 겨자먹기로 사용했던 시궁창 같은 현실(표현이 과격하긴 하나 틀린 말은 아닌듯?! 응?!)에 반하는 매우 기분좋은 특징이 아닐 수 없다.

 
터치원에서 주목해야 할 또 하나의 강점은 바로 두께가 30mm로 매우 얇고 무게마저 300g에 불과해 슬림하고 가볍다는 것이다. 별도의 받침대가 없는 대신 뒤쪽에 두께를 줘 타이핑이 편한 각도가 이뤄지도록 되어 있는데 개인적인 예상이긴 하지만 바로 저 부분에 추후 스피커, 무선 등의 부가기능을 탑재한 모델이 출시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그렇게 생각하는 몇 가지 증거가 뒷면을 보면 나타나기도 하고…

 
뒤쪽 상단에 목업[mock-up] 이라고 해야할까? AAA배터리 사이즈 만한 오픈이 가능할 것 같은(그러나 열리지 않고 파임만 있는) 부분이 있다. 추후 무선키보드로서의 변신을 예상하게 하는 대목이기도 하고 또한 스피커의 전원공급을 위한 장치로서도 짐작될 뿐이다. 시간만이 답을…

 
이쯤되면 약점 하나를 잡고 늘어지고 싶은데 아래 쪽 동영상에서 언급한 키보드가 휘어진(?)진 상태의 제품이 배송된 걸 제외하면 뚜렷한 단점은 없다. 전통적인 제조사들에서조차 간과하기 쉬운 마킹 부분 역시 완벽한 상태인데다(레이저 마킹인듯) 슬림함과 기능키를 부각시킨 나머지 LED를 빼먹었겠지 했는데 일반 제품과 다름없이 3개 모두 마련해 놓았기 때문.
 

 
책상에 설치를 해 보았는데 본체가 다소 떨어져 있었음에도 1.5m남짓한 케이블 길이 덕에 설치 상 어려움은 없었다.

 
기존에 사용하던 키보드가 오래되긴 했지만 확실히 전/후의 분위기가 다르다. 이참에 책상 분위기를 산뜻하게 바꾸려는 분들에게도 반가운 제품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

 
사진상에선 뚜렷하게 보이지 않지만 넘락(Num Lock), 캡스락(Caps Lock), 스크롤락(Scroll Lock)은 각기 ‘1’, ‘A’, ‘화살표모양’으로 구분되고 활성화 시 녹색불이 들어오므로 인지가 쉽다.

 
일반적인 타이핑 자세는 이런식으로 연출된다고 보면 된다.
 
측면에서 바라본 모습
 
게임과 웹서핑에서 많이 사용되는 한 손은 키보드 다른 손은 마우스 사용하는 모습
아주 약간 키감이 둔탁하다는 점을 제외하곤 키보드를 사용하는 재미와 활용도는 더할나위 없이 좋다고 결론내리고 싶다. 아이솔레이션(Isolation)이 가져다 주는 시각적인 즐거움과 함께 편안한 타이핑이 가능한 부분 역시 많은 사람들에게 어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한다.

 
게이머들이여 경배하라.. 6개의 키까지 동시입력이 가능하다!
 
특히, 상대적으로 저렴한 1만원 후반대의 가격을 가지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키보드에 이물질이 들어가는 것을 방지하며 키보드의 수명을 연장시키는 키스킨이 기본으로 제공된 다는 것! 터치원 키보드(Touch One DV-SM 103)를 주목해보자. 꼬옥!

 
유명한 커피전문점에서 자주 목격된다는 헬로키티 세트도 디지털벤투스의 작품
 
상품리뷰,제품리뷰,키보드,keyboard,디지털벤투스, 터치원,Touch One, DV-SM103, 멀티키,애플스타일 디자인,아이솔레이션,isolation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제품후기/Mouse / Keyboard

 
 

싼 건 뭔가 문제가 있지 않을까? 싸기 때문에 빠진 부분이 있을 것 같다? 만약 그렇게 생각하신 다면 여기 프로젠 CX300을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단돈 1만원도 안되는 가격으로 준수한 타이핑 감을 가진 멤브레인 방식의 키보드와 날렵한 디자인의 800DPI 광마우스를 구입할 수 있습니다. 주변기기 전문 제조 업체인 프로젠의 노우하우와 안정성은 덤입니다. 한번 만나보실까요?!
WHAT NEXT?
 
라인이 살아있는 프로젠 마우스의 멋진 외형

SPEC.
 
 
 
게임용으로도 손색이 없을 만큼 주요 키엔 색깔까지 표시되어 있습니다

PROZEN CX300
 
 
패키지 자체가 작은 탓에 처음엔 콤보세트라는 것이 믿겨지지 않았지만 커버를 제거해보니 사진처럼 키보드와 마우스가 나란히 자리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벌크로 팔아야 할 가격인데 이처럼 컬러풀한 박스 디자인에 정성스러운 포장까지,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앞서 설명 한대로 키보드는 멤브레인 방식을 가지고 있으며 윈도우키를 포함한 주요 키 구성을 모두갖추어 놓았습니다. 더불어 마우스의 경우 인체공학적인 디자인이 적용되어 그립감이 우수하며 바디 라인을 따라 광택을 띄게 해 디자인이 심심하지 않은 것이 특징입니다.
 
주목할만한 건, ‘WASD’와 ‘방향키’에 색상을 달리 칠한 부분입니다. 쉽게 얘기해서 서든어택, 카트라이더를 포함한 거의 모든 게임에서 사용자가 키를 인지 하기가 용이하고 또 보기에도 좋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모든 키 마킹은 실크인쇄를 두 번 거쳤기 때문에 가격이 싸다고 쉽게 지워진다거나 벗겨지는 일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됩니다.
 
키보드 우측 상단엔 이처럼 프로젠 로고와 상태표시 LED가 자리를 차지합니다. 몇 배나 가격 차이가 나는 타사 무선 세트제품 중 하나는 LED마져 없던 경우를 겪은 필자로선 당연한 사실이지만 새삼 놀라 웠습니다. ^^
 
키보드는 적당한 두께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공간적인 배치에 큰 어려움이 없으며 뒷면 역시 받침대가 달려 있는 등 무난한 구성을 보여줍니다. 좀 더 자세히 살펴볼까요?!
 
키보드가 쉽게 미끄러지지 않게 해줄 고무 지지대가 하단에 붙어 있으며 타이핑 위치를 조절하고자 할 땐 사진처럼 수납된 받침대를 꺼내 올려주기만 하면 됩니다.
 
마우스도 그렇고 CX300은 모두 PS2인터페이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러니 구입 전 꼭 호환성 체크를 잊지 말아주세요. 시대가 시대인 만큼 범용적인 활용을 위해서라도 다음 버전은 꼭 USB로 구성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사이버틱 하기 까지한 마우스의 세련되고 날렵한 모습이 인상적입니다.
 
버튼은 좌/우/휠 포함해 총 3개로 이루어지며 양측면엔 이처럼 그립감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손가락이 위치할 공간을 마련하였습니다. 손이 큰 필자가 장시간동안 사용해도 편안한 느낌이 들었을 만큼 그립감은 우수한 편입니다.
 
작동방식은 광이며 800DPI의 고정된 해상도지만 일반적인 활용엔 큰 무리가 없는 수준입니다. 마우스 역시 키보드와 마찬가지로 하단면엔 미끄럼 방지 고무지지대가 사각에 붙어 있습니다.
 
필자는 키보드와 마우스를 조금 가리는 편이라 잘 맞지 않으면 가차 없이 외면을 하기 마련인데 프로젠 제품은 사용하면서도 자꾸 가격을 의심하게 되는 품질을 가지고 있어 솔직히 좀 당황스러웠습니다. 적당한 해상도의 마우스는 업무와 게임에 활용하는 데 아무런 문제가 없었으며 명쾌한 타자감과 정확한 입력포인트의 키보드 역시 몇일 동안 꾸준히 사용해 본 결과 만족스러웠습니다. 다만, 펜타그래프를 선호하는 사람들은 멤브레인의 타자 소리(다른 제품보다 크다는 의미가 아닙니다)에 민감할 수 있는 만큼 구매에 참고해야 할 것입니다. PS2단자 부분도 체크하시구요.
 
열손가락에 꽂을 펴라! 프로젠!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0
1
블로그 이미지

리뷰 및 기사 관련 의뢰 및 문의 : kaspire@paran.com

NoVaWa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