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후기/체험단활동



 

스위스를 건너 이탈리아에서 계속되는 헤드스포츠(Head)의 라이트플러스(Light Plus) 윈드자켓 마지막 체험기 입니다. 로고의 배경은 피렌체 두오모 앞 광장에서 촬영한 것입니다.


 
각종 귀금속을 판매하는 것으로 유명한 베키오 다리를 건너자 저 멀리 피렌체의 두오모 상부가 눈에 들어옵니다. 처음엔 라이트 플러스의 진한 파란색이 좀 어색하기도 했지만 시간이 갈수록 매치가 더 자연스러워 지는 것을 느낄 수 있었고 카고바지 및 운동화와 같은 여행, 등산 차림에 잘 어울린다는 생각입니다. 1부에서 언급한 것처럼 두 개의 포켓에 모두 집업 처리가 되어있어 카메라와 같은 귀중품을 휴대하는 일도 아무런 문제가 없었습니다.

 
배경은 나폴리에서 배로 약 40분거리에 위치한 카프리섬입니다. 로마에선 라이트플러스를 입을 기회가 없어 갑자기 이곳으로 장소가 옮겨지게 되었네요. 각설하고, 카프리섬은 베네치아를 제외하고 이탈리아에 대한 좋지 않았던 인식을 한번에 뒤집어 버린 곳이자, 다시 한번 와서 아예 하루를 머물고 싶었던 여행지 였던 만큼 강력 추천해 드립니다.

 
피자의 발원지 나폴리, 그리고 원조격이라 할 수 있는 마르게리따 피자의 모습인데, 엄밀히 말하면 튀긴 마르게리따 피자 이지만 굉장히 맛있었습니다.

 
카프리섬 여행을 마치고 나폴리로 가는 다음 배를 기다리며 바닷가에서 한적하게 돌튕기기 놀이를 하는 필자의 모습. 움직임에 걸리적 거림이 없어 어떠한 동작에도 자연스럽다는 것은 라이트플러스의 큰 장점입니다.

 
유럽은 우리나라 계절 날씨와 크게 다르지 않지만 일교차 라든지 바람이 세기가 상당히 강하기 때문에 여행을 계획하고 계신다면 윈드점퍼 하나쯤은 가지고 가는 것이 좋습니다. 4주에 걸친 사용기를 통해 증명하였듯 헤드스포츠의 윈드자켓인 라이트 플러스는 세련된 디자인, 일반 자켓과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가벼운 무게를 가지고 있으면서 체온유지가 가능한 기능성 원단까지 여행객들이 선호할만한 특징을 모두 갖추었습니다.

 
급할 땐 이렇게 추위를 막는 담요 대용으로도 사용하는 등 유럽으로의 신혼여행 내내 라이트플러스로 더욱 즐겁고 재미있는 추억을 만들 수 있게 되어 너무나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부족한 체험기를 봐주셔서 감사드리며 헤드스포츠의 라이트플러스도 많이 사랑해 주세요.

 
What’s Next?

 

헤드,헤드스포츠,head,라이트플러스,light plus,윈드점퍼,wind jumper,자켓,바람막이,상품리뷰,제품리뷰,스포츠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