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후기/악세서리



 

 
사진에 대한 열정을 가진 분들에게 환영받을만한 가방이 등장했습니다. 넘치는 수납공간, 자유자재의 파티션, 카메라가방 답지 않은 캐쥬얼한 디자인의 강점보다 이 제품이 주목을 받아야 할 이유는 ‘카메라 가방은 왜 항상 땅에다 놓고 장비를 꺼내야 하는가’에 대한 대안을 제시하는 제품이기 때문입니다. 미국의 가방전문 제조회사인 탐락(Tamrac)의 새로운 에볼루션 시리즈 5788(Tamrac Evolution Messenger 8-5788)은 백팩 형식의 어깨 끈을 슬링팩 형식으로 바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빠르고 편리한 사진촬영이 가능하도록 만들어 줍니다. 오늘 살펴볼 1부에선 5788의 외형과 기능을, 2부를 통해선 사용 팁과 활용기를 다뤄보려고 하니 지켜봐 주십시오. 그럼~ 시작해볼까요?!
 
Tamrac Evolution 5788의 주요특징


 
 
Tamrac Evolution Messenger 8 5788(이하 5788)은 8시리즈 중 가장 큰 사이즈를 지니고 있으며 백팩(Back Pack)과 슬링팩(Sling Pack) 등 3가지 형태로 어깨 끈을 변형시켜 사용할 수 있는 하네스(Harness)시스템을 갖추었습니다. 색상은 브라운과 블랙 두 가지로 구성되어 취향에 맞는 선택이 가능하며 출고 시, 제품의 주요 특징이 적혀진 안내책자가 가방에 연결되어 있는 상태로 비닐에 포장됩니다.

 
5788의 크기라든지 타겟층은 아무래도 렌즈1~3개 DSLR조합을 가진 분들에게 적합하다고 볼 수 있겠습니다. 파티션 구성이 자유로워 망원렌즈(20cm)를 착용시킨 채로 2~3개의 여유 렌즈와 플래시, 메모리, 배터리, 기타 출사에 필요한 물품들을 가지고 다닐 수도 있고요. 더 많은 물품을 수납할 가능성은 있으나 사실상 가방 무게만 2kg정도 나가기 때문에 적당한 구성이 권장됩니다. 이 외 삼각대 체결이 가능한 점, 레인커버가 기본으로 포함되어 우천에 대한 대비가 되어 있는 부분, 노트북을 포함한 다양한 수납공간은 감히 만능이라 불려도 손색이 없습니다.

 
181cm / 79kg의 체형을 가진 필자가 가방을 착용한 모습으로 너무 크지도 그렇다고 너무 작지도 않은 적당한 매칭을 보여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제 키에 맞는 가방이란 뜻은 아닙니다. 기사 로고 사진(맨 위)처럼 165cm의 여성분이 착용해도 전혀 이질감 없는 모습을 보여주기 때문이죠. 탐락의 로고랄지 충격방지를 위한 두툼한 재질이 아니었다면 카메라가방이라고 생각되지 않을 만큼 심플하고 군더더기 없는 디자인은 외형상 두드러지는 특징입니다.

 
 
수납공간은 크게 6곳으로 구성되어 있는데 하단의 경우 중앙과 측면이 한 공간을 공유하는 형식을 갖추었습니다. 물론, 커버자체에도 벨크로 방식이랄지, 지퍼, 그물망 형태로 수납부가 존재하는 만큼 마음만 먹으면 장시간의 여행이 가능할 정도로 많은 것을 넣을 수 있습니다. 그러나 무엇보다 카메라 가방 본연의 기능을 위해 상단 수납공간의 파티션을 없애 하단과 연결이 가능하고 하단공간의 파티션 구성을 원하는 대로 변경할 수 있는 구조를 가져 카메라, 렌즈 종류에 관계 없이 자신만의 공간 창출이 가능하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입니다.

 
좌측 면과 우측 면은 동일한 모습을 보이는데 다만, 레인커버가 담긴 우측 면 사이드포켓엔 ‘Rain Cover’라는 문구가 적혀 있습니다.

 
주요 부위를 확대해본 사진으로 삼각대 체결부는 위쪽에 고정벨트를, 아래쪽에 다리를 넣을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였으며 소형 삼각대 사이즈에 적합합니다. 모든 지퍼엔 손잡이 끈이 달려 있어 더욱 쉽게 수납 부를 열고 닫을 수 있도록 도와주며 어깨 끈은 고리 형식의 체결방식을 채택해 이 가방이 지닌 가장 큰 특징인 ‘트리플-웨이 하네스 시스템(Triple-Way Harness System)’으로의 변경을 쉽게 이끌어 냅니다.

 
슬링팩을 사용하면 카메라를 꺼내기 위해 가방을 내려놓거나 불안하게 들고 있지 않아도 됩니다


 
 
백팩 및 좌우 슬링팩의 트리플-웨이 하네스 시스템, 입맛대로! 취향대로!
 
이렇게 어깨 끈 하나를 크로스로 체결하여 메는 것을 가르켜 슬링팩(Sling Pack)이라 부릅니다. 설정해놓은 파티션의 구조와어떤 오픈커버를 주로 사용하는지에 따라(주로 카메라의 위치) 슬링팩의 스타일을 좌/우로 변경해서 사용을 하게 되는 것이구요. 아래 사진을 보실까요?!

 
슬링팩 상태에선 촬영 순간에 가방을 이처럼 자연스럽게 앞으로 위치시켜 측면 오픈커버를 사용해 사진장비에 신속한 접근이 가능합니다. 이런 시스템은 5788의 독자적인 특징이자 사진을 사랑하는 유저들을 위한 획기적인 장점이 아닐 수 없습니다. 다만, 슬링팩은 백팩만큼의 무게 분산을 이끌어내지 못하기 때문에 오랜시간 동안 가방을 멜 때보다 본격적으로 촬영을 하는 상황에서 사용하는 게 좋습니다. 촬영이 끝나면?! 다시 백팩으로 메고 기분 좋게 돌아다니면 되는 것이구요.

 
필요에 따라 무게 분산과 안정적인 지지를 위해 가슴스트랩과 허리벨트를 사용할 수 있으며 어깨 끈을 하나만 사용하는 슬링팩 혹은 가방을 보관 해야 할 땐 등판 상하단에 마련된 수납 공간을 사용하면 깔끔하게 정리 됩니다. 어떻게 그 과정이 이뤄지는지 좀 더 자세히 살펴보겠습니다.

 
고리와 분리한 어깨 끈을 상단 좌우 측면에 마련된 공간으로 밀어 넣으면 끝! 그래서 어느 쪽 어깨 끈을 남겨놓느냐에 따라 슬링팩 라이트, 슬링팩 레프트 등 취향에 맞는 모양이 완성됩니다. 사실 이제까지의 제품들이 깔끔한 끈 처리가 부족한 면모를 보여줬던 점을 감안한다면 대단히 편리한 특징입니다.

 
허리벨트 역시 하단부에 마련된 공간을 사용해 간단하게 정리 끝!

 
 
등이 맞닿을 면과 어깨 끈 자체의 패딩이 두툼하여 장시간 착용에도 부담이 덜하지만 5788은 이에 더해 하단부에도 위치조절이 가능한 패드를 장착해 어느 방식으로 착용을 하더라도 끈이 몸에 직접 닿지 않고 쿠션감이 유지되도록 만들어 줍니다.

 
하단부를 보면 홀더가 마련되어 있어 별도의 고정벨트를 사용해 삼각대를 하단에 체결할 수 있습니다. 이 홀더는 평상시엔 가방이 땅에 직접 닿지 않도록 해주는 오염방지 기능도 담당하게 됩니다.

 

 
 
가벼운 나들이와 여행엔 카메라 외에도 다양한 물품들이 동반되기 마련입니다. 5788은 상단과 측면 사이드포켓의 공간을 활용해 휴대폰, 모자, 화장품, 담배 등 일상적으로 사용되는 다양한 물품 수납이 가능하면서 하단 수납부엔 카메라와 렌즈 등을 채워 넣을 수 있습니다. 특히, 수납공간 내부와 커버에도 그물망, 지퍼, 벨크로 형식의 간이 수납부를 제공하고 있으므로 메모리와 배터리등의 액세서리를 가지고 다니기가 수월합니다. 주 수납공간의 구획은 발포 패딩 처리가 되어 스크래치에 민감한 사진 장비들을 보관하기에 적합한 점도 체크해야 할 점!

 
위의 물품들 + 서브카메라, 추가 DSLR, 플래시등 넣는 일은 5788에겐 아무런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다만 무게?!

 
다양한 수납공간의 이점에 더하여 5788은 내부 공간을 자신의 장비와 용도에 맞게끔 상하단을 모두 분리 재조정해 사용할 수 있단 이점이 있습니다. 그리고 앞서 말씀 드렸듯이 상단 부는 바닥 면을 분리하여 하단과 연결되게 끔 할 수 있으며 하단부는 좌 우측 커버를 통해 중앙 공간을 공유합니다. 아래 사진을 보겠습니다.

 
정면에 있는 ‘하단 수납커버’를 열어 내부 공간 전체를 보여주고 있는 사진으로, 짐작이 되시겠지만 여기서 노란색으로 그려진 부분이 좌측 오픈커버를 열었을 때 보여지는 부분이며(표준렌즈 DSLR이 들어가 있음) 파란색 공간은 우측 오픈커버를 열었을 때 나오는 공간(표준렌즈와 바디를 분리한 DSLR과 기타 물품이 들어가 있음)을 뜻합니다. 만약, 수납해야 할 카메라가 망원렌즈가 장착된 카메라일 땐 필요에 따라 파티션 모양을 변경하면 그만입니다. 공간별로 물품을 넣은 사진들을 차례대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헤드셋과 지갑, 모자, 2.5인치 외장형 디스크, 담배 등을 넣은 상단

 
원한다면 DSLR한대를 여유 있게 둘 수 있는 크기입니다

 
우측 수납부에 표준렌즈와 바디 및 예비배터리, 메모리 등을 넣은 상태

 
두툼한 커버는 완충작용의 역할 외에도 메모리카드, 예비배터리 등을 수납하는 기능도 갖추었습니다

 
좌측 공간에 표준렌즈 DLSR을 삽입한 모습, 좌우측엔 아쉽게도 중앙과 달리 낙하방지벨크로 끈이 없습니다

 
좌측커버역시 메모리리더기를 비롯한 작은 물건들을 가지고 다닐 수 있는 구조

 
게다가 좌측면 사이드 포켓엔 그물망 및 지퍼 수납부를 제공하므로 서브카메라라든가 기타 물건을 넣을 수 있고 우측면 사이드 포켓은 기본적으로 레인커버가 들어 있는 형태를 갖추었습니다. 그야말로 수납의 제왕이라고 불려도 과언이 아니겠죠?! 그런데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T_T

 
바로 노트북을 위한 공간까지 마련되어 있기 때문이죠. 스펙상으로 최대 15.6인치까지 커버가 가능하다고 하지만 직접 경험 해보니 14인치이하의 울트라씬 혹은 미니노트북이 권장됩니다. 그 이유는 다음 사진을 통해…

 
일반적인 두께의 15.4인치 노트북을 집어 넣어보면 들어가기는 들어가는데 지퍼가 끝까지 닫히지 않았습니다. 그리고 가방자체의 무게가 2kg이라 일반 노트북 + 카메라 조합만으로도 쉽게 5kg에 육박하는 엄청난 무게가 자칫 부담으로 작용될 수 있어서 입니다. 무게에 대해 간단한 예를 들어볼까요?! 카메라 한대(일반적으로 배터리 포함해서 600~800g) + 렌즈 두 개(450g) + 노트북 1대(1.5kg) + 가방(2kg) 만 5kg에 육박하는군요. 이렇듯 자잘 자잘한 액세서리를 포함한다고 가정하면 5788은 가볍게 짐을 꾸리는 게 좋을 듯 합니다.

 
1부를 마무리 하며 개인적으로 아쉬운 점 몇 가지를 꼽자면 카메라 수납 부에 소중한 카메라를 한번 더 묶어 두기 위한 별도의 벨크로 장치 등을 정면에만 마련해 놓았고 측면엔 되어 있지 않은 점과(커버가 열린 상태에서 일어서거나 기타 위험 상황에서 활용 가능한) 음료수 보관 망의 부재(디자인의 통일성을 위해 어쩔 수 없이 제거되었다고 생각됩니다만, 지퍼 형식으로 안 쓸땐 가리는 방식도 있습니다), 기타 큇포켓의 부재가 아쉽습니다.


 
 
5788에 포함된 레인커버를 씌워본 모습입니다. 탐락의 로고가 돋보이는 레인커버는 제품 자체를 탄력적으로 감싸주어 우천에 의한 장비 손상을 막아줍니다.


 
 

 
매우 다양한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는 탐락(Tamrac)
 
검증되고 뛰어난 직물소재만을 사용한 가방만을 제조합니다
 
http://sun-photo.co.kr/
탐락(Tamrac), 돔케(Domke), 탐론(Tamron)과 같은 굵직굵직한 제조사 제품의 수입과 판매, AS를 책임지는 썬포토㈜의 든든한 사후지원도 5788을 구매대상에 올려놔도 좋을 만한 충분한 이유가 될 것 같습니다.
[ 2부에서 계속됩니다 ]

SPEC.SPEC.
 
 
 
What’s Next?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