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후기/체험단활동

 

 


  *. 아래 글은 이미지를 뺀 텍스트 입니다. 기사는 위의 이미지를 통해 감상하시면 됩니다.

디자인.글.편집 전문 리뷰어 김동욱(NoVaWaVe, FrEeMaN, NoVa, 왓넥)
리뷰문의 : kaspire@paran.com / 개인블로그 : http://whatnext.tistory.com
이 리뷰는 1600*1200 이상의 해상도에서 가장 이상적으로 보입니다.
 070 신청 페이지 : http://www.mylg070.com/apply/03_02_04.php

 
MyLG070의 주요특징
사용기도 어느 덧 중반으로 접어든 느낌이다. 앞선 두 파트로 myLG070 전화기가 가진 이점을 1인칭 시점에서 설명한 바 있는데 이번 파트에선 베스트프렌드가 직접 적은 사용기와 필자의 솔직한 마음을 함께 담아 보다 주관적인 지표를 제시하고자 노력했다. 선택에 고민이 있었다면 솔직 담백하게 적어내려간 내용을 바탕으로 부디 도움이 되셨으면 하는 바램이다. 시작해 보자!

CONTENTS
 

WHAT NEXT?
 
메타세쿼이아에 놀러간 myLG070 인터넷 전화기


SPEC.
 
 


ME & FRIEND
WITH 070
-Firstly, ME
나의 솔직한 느낌!?
 
I. 필자가 인터넷 전화기 myLG070을 만나, 지금 까지 약 1년 넘게 사용해 올 수 있었던 이유는 무엇일까? 아마도 가입자 끼리 무료로 통화가 가능하단 사실이 가장 먼저 머릿속에 떠오른다. 하지만 그 속내를 들여다 보면 일반 전화와 다를 바 없는 품질 및 안정성이 더 큰 영향을 끼쳤다고 보는 게 맞을 것 같다. 만약 인터넷 전화기라고 해서 통화 품질이 떨어진다거나 무선거리에 제약이 있는 등의 문제가 있었다면 필자 성격상 해지를 했을 테니까…. 그 만큼 myLG070의 전화 품질은 우수하다.

II. 비용적인 관점에서 살펴보면 필자의 휴대전화 요금이 매달 3~5만원씩 나오고 070이 3~4천원 수준이라, 이 두개가 시너지(?) 효과를 내는 달엔 그깟 몇천원 마져 아깝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그러나 휴대전화 만으로 070의 역할을 해결한다고 가정 하면 적어도 매달 1~3만원 가량은 더 지출되는 셈이니 결코 많은 비용이 아니라는 결론으로 위안을 삼는다. 사람의 욕심이란!!

III. 필자는 전자제품에 대한 적응력과 트렌드에 민감한 사람이지만 의외로 myLG070을 전천후로 활용하는 편은 아니다. 평상시엔 출근할 때 전화기를 꺼놓고 집에 돌아오면 켜서 여자친구와 통화를 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해며 가끔씩 밖으로 들고 나간다거나 같은 070번호를 가진 친척 들과의 통화에 쓰는 것이 전부기 때문이다. 이건 뭐랄까, 마음 편하게, 쉬려고 자리에 누워 그리운 목소리를 들을 수 있는 가전제품이란 의미를 전화기에 부여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마음에 부담없는 편안함으로 사용하는 가전제품, 그것이 myLG070이 가진 가장 큰 장점이란 것이다. 그냥 가끔 아무 생각없이 드러누워 날씨정보나 주식과 뉴스 등을 ‘i허브’로 살펴보는 것도 같은 의미다.

그럼 여자친구는 myLG070에 대해 무슨 생각을 했을까?!

-Secondly, FRIEND
베스트 프렌드 사용기
 
남자친구를 통해 접하게 된 MY LG070은 깨끗한 통화품질(?)과 무엇보다 경제가 어려운 이 시기에 저렴한 비용으로 (우선 필자는 남자친구와 함께 가입을 했기 때문에 기본료를 제외한 통화료는 무료) 통화가 가능한 것이 장점이다. 과거 휴대전화만을 사용하여 통화를 할 때 통화시간이 길어질수록 느꼈던 부담감이 사라졌음은 물론이다. 이것이 필자와 필자의 남자친구가 공통으로 느끼는 MY LG070의 긍정적인 부분이다. 그러나 아직은 보편적인 상용화가 되지 않았기 때문에 단말기만 가지고 외부에 나가서 통화하기란 여간 쉽지 않다. “뭐... 휴대전화가 아니기 때문에 당연하지”라고 한다면 어쩔 수 없지만, 인터넷이 가능한 장소에선 사용이 가능하니 크게 불만이 있는 것도 아니다.
 
대한민국 국민이면 TV광고를 통해 ‘부모님 집에 보일러 놓아드려야겠어요’라는 문구를 한번쯤은 접했을 거라 생각한다. 좋은 것을 보거나 소유하게 되면 언제나 가족이 생각나기 마련일텐데 myLG070를 접하고 마찬가지의 느낌을 받았다. 그래서 고향에 계신 부모님께 설치해드리려 했지만  고향집에선 유선전화를 그리 많이 사용하지 않는 데다 필자도 부모님께 전화를 드리는 시간이 출퇴근 중이기 때문에 아쉽게도 다음으로 미루었다.

대신, 필자의 남자친구는 멀리 외국에 있는 사촌동생에게 myLG070을 설치토록 하여 한국에 계신 부모님과 빈번한 통화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였다. 타국에 있는 사촌동생으로서는 한국으로의 전화가 매우 부담이 되었을 텐데 이러한 부분을 myLG070이 해결해 줄 수 있었던 것 같다. 몇 해 전 오랜 시간 외국에 나가있을 때 하루에 한 번씩 한국에 계신 부모님께 전화를 드렸는데 그 때 myLG070이 있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들기도 한다.
경제가 어려운 지금...
가족 간의 연락이 뜸한 요즈음...
유학이나 이민률이 높아진 현재...
myLG070이 가족 간의 메신져 역할과 우리 서민경제에 많은 보탬이 돼 주지 않을까라는 바람과 가능성을 엿본다.

P.S 여자친구가 이런 거 처음 써본 다는 데 아주 잘쓰네요. ^_^ 마지막 4주차에서 뵙겠습니다. 부족한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4주차 체험기 “인터넷 전화가 좋은 이유 Best 3” 에서 다시 만나도록 한다.

디자인.글.편집 전문 리뷰어 김동욱(NoVaWaVe, FrEeMaN, NoVa, 왓넥)
리뷰문의 : kaspire@paran.com / 개인블로그 : http://whatnext.tistory.com
이 리뷰는 1600*1200 이상의 해상도에서 가장 이상적으로 보입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