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후기/체험단활동

 
 

DIY란 "네 자신이 직접 만들어라"라는 뜻의 Do it yourself의 준말을 가리킵니다. 전문 업체에 들어가는 비용을 줄일 수 있고 개성이 무엇보다 중시되는 소비자의 구매성향과 맞아 떨어져 최근 인기를 모으고 있는 분야입니다. 흔히, 지갑, 여권케이스, 사진첩 등을 직접 제작해서 사용하는 예를 들 수 있을텐데요. 오늘 살펴볼 ‘도그키파우치’ 또한 사용자 스스로 제작이 가능한 액세서리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번 체험 행사는 소품, 교육용등 다양한 주제의 DIY 펠트 패키지 전문업체인 DIYWAY에서 후원하였으며 필자는 경험상의 미숙을 우려해 제작하기 가장 쉽다고 추천받은 ‘도그키파우치’를 선택했습니다. 풀컬러로 된 제작설명서와 모든 부자재가 갖춰진 패키지는 문외한인 저에게도 낯설게 다가오지 않았습니다만 여자친구가 처음부터 끝까지 만들어 놓고 저는 말그대로 숟가락만 얹게 되었네요. ^^
WHAT NEXT?
 
이렇게 예쁜 도그키파우치의 제작, 이제 어렵지 않습니다!

 
http://diyway.co.kr/ 홈페이지에 가시면 다양한 DIY 정보취득과 구매가 가능합니다.

도그키파우치
 
이보다 더 자세할 수 있을까요?! 제품안엔 이처럼 풀컬로 된 제작 설명서가 들어 있습니다. 바느질과 가위질만 할 줄 안다면 초보자라도 그림 순서에 따라 키파우치 제작이 어렵지 않다는 뜻입니다.
 
 
패키지는 고급 재질의 보풀방지 펠트(파란색, 황토색, 베이지색), 설명서, 패턴, 왁스끈, 비즈, 스티치 우드 단추, 우드 볼, 키고리, 똑딱 단추, 고동색실, 비즈바늘, 기화성 펜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필요한 재료들이 넉넉한 양으로 깔끔하게 봉투 속에 들어있는 것이 인상적입니다(조그만 고리모양의 비즈라는 재료가 아~주 작으므로 개봉하실 때 약간의 주의가 필요^^).
 
잘라낸 도안을 원단위에 올려놓고 기화성 펜으로 밑그림을 그린 후 잘라냅니다. 생전 처음 이러한 작업을 해본 저로선 자칫 뒷면을 무시한 채 한 면만 오릴 뻔 하였으니 꼭 앞,뒷면이 있다는 것을 명심하세요.
 
슬슬 형태가 드러나기 시작합니다. 저만의 착각인가요?! -_-
 
도안에 알기 쉽게 설명이 되어 있기 때문에 귀에 점을 찍는(비즈를 꿸 위치) 부분도 작업하기가 어렵지 않았습니다. 그 다음은 노란색 펠트지를 강아지 얼굴에 붙여줘야 합니다.
 
총 작업시간은 초보자 기준으로 2~3시간 정도가 소요됩니다. 중간에 잠깐 휴식을 취하는 것이 더욱 더 예쁜 파우치를 만드는 데 도움이 된다는 걸 잊지마세요!
 
휴식도 취했겠다, 다음은 강아지의 눈 부분에 단추를 달았는데 X자 모양으로 해서 예쁘게 말입니다.
 
키파우치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부분인 열쇠 고리 또한 매뉴얼을 보고 따라하니 어렵지 않았고 최대한 튼튼하게 바느질을 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뒷판에 강아지 귀까지 박아주니 거의 완전한 외형이 갖춰집니다. 이렇게 거의 완성단계에 오기까지 실을 넉넉하게 쓰고도 많이 남았을 만큼 재료의 부족함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아마도 이런 세심함이 고객으로 하여금 더 큰 만족을 주지 않나 싶습니다.
 
Ezday 라벨을 어디에 달면 좋을까 고민 고민한 끝에 귀 부분이 접히면 자연스럽게 드러나도록 만들어 보았습니다. 파우치를 열 면 접혀서 안보이고 닫으면 로고가 강조되니 가장 알맞은 위치인 듯 싶습니다. 어떠신가요?!
 
이제 집 키를 꽂아 친구들에게 자랑하며 활용할 일만 남았네요.
 
이번 체험단 행사를 진행하며 버튼홀스티치 같은 바느질 용어가 나와 가정시간을 추억할 수 있었던 제겐 무척 독특한 기회가 된 것 같습니다. 이렇게 쉽고 편리하게 하나의 개성적인 작품(?)을 완성할 수 있다는 사실이 매우 인상적이었고 시간적인 투자가 크지 않다는 장점은 저와 같은 초보자가 또 다른 도전을 해보고 싶게 만드는 동기부여가 되는 것 같았습니다. 지금 까지 부족한 사용기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P.S 여자친구가 쓴 글을 최대한 자연스럽게 살을 붙이고 잘라낼 건 잘라내 편집하였습니다. 감사합니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