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품후기/체험단활동

 


*. 아래 글은 이미지를 뺀 텍스트 입니다. 기사는 위의 이미지를 통해 감상하시면 됩니다.

뉴욕 유학시절에 경험한 낯선 문화적 차이는 내게 잊지 못할 추억으로 남아 있다. 그 중에서도 인상적이었던 모습 하나를 꼽자면 수트를 입은 남성들이 백팩을 메고 다니는 자유 분방함 이었다. 얼핏 어울리지 않는 조합처럼 보이지만 실제로는 그렇게 편하고 실용적인 특징으로 인해 뉴요커들의 상징과도 같았던 그 모습, 필자도 그런 모습에 반해 한국으로 돌아와 사회생활을 하는 지금까지 서류가방이 아닌 백팩을 메고 다닌다. 마치 내가 이 좁고 불편한 나라에서 유일하게 자유를 느끼는 사람인 양 말이다.

HUP-108 노트북 백은 뉴요커 스타일을 지향하는 필자와 같은 사람을 비롯해 새로운 도전을 받아들일 준비가 되어 있는 유저, 노트북을 사랑하는 유저, 멋지고 실용적인 가방을 사랑하는 트랜드세터 기질을 가진 모든 분들에게 적합한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헤드그렌 특유의 심플한 디자인과 고급스러운 재질에 알찬 수납기능은 덤이다. 그들의 다양한 라인업 중 13인치 노트북에 특화된 HUP-108을 지금부터 필자와 함께 살펴보자.
 
 ?
키플링의 설립자로 유명한 벨기에의 가방디자이너 사비에레 케켈스에 의해 1993년 런칭된 가방 전문 브랜드 ‘헤드그랜’은 패셔너블하면서도 기능적이고 합리적인 가격의 가방을 만들자는 모토아래 여성패션라인, 트러블 캐주얼 라인, 비즈니스라인의 큰 세가지 카테고리의 라인업을 가진 회사다. 본사는 사비엘이 태어나고 자란 벨기에의 안트워프에 위치해 있으며 1500명의 고용인들에 의해 중국 심천에서 상품들이 생산되고 있다. 웬지 중국산이라고 하면 믿을 수 없는 느낌이 드는 게 사실이지만 중국 심천 단지는 헤드그랜 뿐만 아니라 이름만 대면 알만한 대형제조업체들도 전세계에 공급할 제품들을 생산하는 곳이니 믿음을 가져도 좋다.
 
헤드그렌의 다양한 제품들, 심플한 멋을 추구하는 이들에게 매력적이다.

WHAT NEXT?
 
13인치 노트북에 알맞은 백팩인 HUP-108,
블랙, 베이지, 카본그레이, 커피브라운 등 총 4가지 색상을 제공한다.


SPEC.
 
 


HUP108
-PREVIEW
 
-BODY
 
가방 관련 제품이다 보니 구성품이 많거나 복잡하지 않다. 박스를 개봉해 열면 사진처럼 비닐에 포장된 HUP-108과 큐브, 제품 설명서 등이 들어있다.
 
키플링 가방에 몽키인형이 부착되어 있듯 헤드그렌 전 제품엔 디자이너 사비엘 키겔스의 감각이 돋보이는 깜찍한 큐브가 부착되어 있다. 특히 가방에 붙어 있는 것과 다른 색상의 여분 큐브를 제공하기 때문에 기분에 맞게 변경해서 사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노트북을 위해 태어난 제품이라 그런지 방수가 지원되어 우천시 안전하며 폭이 넓지 않고 전체적인 크기가 아담한 편이다. 그래서 서브카메라, 서류와 필기도구, 휴대폰 등을 제외하면 두께가 큰 휴대품을 넣고 다닐 순 없다.
 
측면에서 바라본 가방의 각 부분별 수납 공간을 디테일하게 살펴본 모습이다. 앞쪽에 마련된 일반,지퍼포켓(1,2)엔 주로 작은 수첩이나 포스트잇, 이어폰, 소설책 등의 작은 악세서리 수납이 가능하며 노트북 가방 거치공간(4)와 더불어 가장 큰 크기를 가진 메인(3) 지퍼포켓엔 명함, 휴대폰, 펜, 서류 등의 다양한 물품들을 가지고 다닐 수 있다. 특히, 포켓 중간중간에 별도의 지퍼를 두어 수납공간 안에 또 다른 수납공간들을 마련한 점과 노트북의 안전한 거치를 위한 메쉬 스트랩 처리 등 사소한 면을 모두 챙겼다. 아래는 메인지퍼포켓(3), 상단지퍼포켓(2)에 실제 각종 수납을 한 모습이다.
 
업무 혹은 학교 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종류의 문서들, 필기도구, 포스트잇 휴대폰 등이 여유롭게 들어 갈 수 있음이 확인된다. 문제는 아직도 넣을 공간이 충분하다는 점이다.
 
상단 지퍼 포켓(2)엔 가로 길이가 긴 책도 여유롭게 들어가므로 출장 혹은 학교 생활에 필요한 책을 넣기에 부족함이 없다.
 
 
 
가방 자체가 13인치 노트북에 초점이 맞춰져 제작된 만큼 사진처럼 15.4인치 심지어 14.1인치 제품도 수납이 되지 않는다. 두 제품 모두  제품이 충분히 들어갈 수는 있을 만큼 내부 공간의 유동적인 배려는 원활한 편이나 지퍼가 잠기지가 않는 다는 것이다. 아무래도 가방 아래 쪽에 마련된 충격 보호용 스펀지가 높이를 제한하기도 하고 본래 용도 대로 13인치 제품 혹은 미니 노트북에서만 사용해야 하겠다.
 
버클 손잡이의 경우 매우 두껍고 단단한 재질로 만들어져 확실한 믿음 감을 심어 주며 만약 보안이 염려될 경우 버클 두개를 연결할 수 있도록 고리 모양으로 제작되어져 있다.
 
헤드그랜 가방은 헤드그랜만의 고유한 소재를 사용해 가볍기로 유명하며 내구성이랄지 전체적인 이음매 처리나 박음질도 나무랄데 없어 보인다. 가방 뒷면에는 사진처럼 제품이 가진 고유 번호가 새겨진 태그가 붙어 있기도 하다.
 
가방은 백팩, 숄더백, 손으로 캐리할 수 있는 세가지 방식으로 이동 시 활용되는데 그 첫번째로 등에 메는 백팩형식은 사진처럼 가방 뒷면에 마련된 수납공간에서 끈을 빼낸 뒤 역시 아래쪽에서 빼낸 버클부와 연결해 아래 사진처럼 멜 수 있는 모양으로 만들면 된다.
 
전형적인 백팩 모습 그대로 완성 된 것이 확인된다. 이제 해야 할 일은 자신의 체형에 맞게 길이를 조절하는 일이다.
 
등에 메지 않는 다면 반대의 과정을 거쳐 끈을 다시 넣어놓으면 그만이다. 사진과 같이 끈 재질은 충분한 엠보싱 처리가 되어 있어 충격 흡수와 어깨의 피로를 감소시키는 데 도움을 주도록 되어 있다.
 
두 번째인 숄더백형식은 미리 가방안에 보관된 어깨 끈을 빼서 사진과 같이 양측면에 위치한 고리에 연결시키면 완성된다. 만약 백팩형식으로 가지고 다니려고 하는데 끈이 신경쓰인다면 다시 분리해 수납공간으로 집어넣으면 그만이다. 즉, 어떤 방법으로 사용하든 깔끔하게 끈처리가 가능할 수 있다는 게 HUP-108의 큰 장점이다. 어깨근 역시 중심부에 엠보싱 처리가 되어 있어 편안한 착용감과 충격흡수에 도움을 준다.
 
마지막 일반 캐리는 가방 상단에 있는 손잡이를 잡고 이동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할 수 있겠다.
 

OUTDOOR
-PREVIEW
 
가방을 착용했을 때 실제 어떠한 느낌이 나는지 여러분과 공유하기 위하여 필자와 지인 두 명을 모델로 삼아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한 사진들을 첨부하였다. 함께 살펴보자.
-BODY
MODEL 1 GENDER : MALE / HEIGHT : 182cm / WEIGHT : 78kg
 
정장에 오X리의 크로스백팩을 차고다니는 것이 필자가 평소에 추구하는 뉴요커 스타일이다.
 
정장 위에 자켓을 걸치고 백팩을 멘 모습인데 패셔너블한 아이템 답게 모양세가 꽤나 잘 매치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어깨 선을 조절하면 착 감기는 맛이 있게 밀착된다. 아래에서 올려다 보아도 듬직함이 느껴질 것이다.
 
필자는 출퇴근과 출장, 여행에 평균 1~4시간 가량 가방을 메고다녔지만 엠보싱 처리된 스트링과 몸에 맞게 끔 밸런스가 맞게 제작된 탓인지 불편함을 느끼지 못했다. 이 가방 알차다!

MODEL 2 GENDER : MALE / HEIGHT : 183cm / WEIGHT : 74kg
 
앞서 HUP-108은 백팩으로서의 기능 만이 아니라 어깨에 메고 다닐 수 있는 옵션을 제공한다 설명한 바 있다. 만약 정장 자체에 백팩을 메는 것이 부담스럽다거나 다른 멋을 내고 싶을 땐 사진과 같은 모습으로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좀 더 가까이서 살펴보자.
 
모델이 신사정장을 입고 있지만 헤드그렌 제품과의 싱크율은 100%에 달한다.
 
측면에서 바라보아도 무척 세련된 것이 다른이들이 탐을 낼 정도로 고급스럽다.
 
이번엔 동일한 모델에게 백팩형식으로 착용시켜 본 모습이다. 웬지 품위있고 근엄해야 할 것 만 같은 신사 정장에 백팩이라?! 언밸런스속에서 새로운 멋이 느껴지지 않는지?!

INDOOR
MODEL 1 GENDER : MALE / HEIGHT : 181cm / WEIGHT : 78kg
 
실외에서의 촬영모습을 뒤로하고 이젠 가방을 실제 보관하고 또 열어 직접 사용하는 실내에서의 모습은 어떨지에 초점을 맞춰 살펴보기로 한다.
 
 
가방을 메고, 벗을 땐 이런 느낌으로 연출이 이뤄진다고 할 수 있겠다. 길을 지나다 필요한 서류와 물품을 꺼내고자 할 때 두 번째, 세번째 사진과 같은 모습이 된다. 다양한 각도에서 촬영한 사진을 첨부하는 것은 실 사용 시 어떠한 기능성을 가지고 있는지 유저가 직접 보고 느낄 수 있게 하기 위함이다.
 
검은 정장에 실내에서 가방을 메고 있는 모습
 
쇼핑몰에서 가방을 메고 만날 사람을 기다리고 있다. 조도가 어두운 상황에서도 다른 사람이 보기에 가방에서 뿜어져 나오는 맵시가 빼어나다.
 
그 동안 남들과 똑 같은 노트북 가방에 식상했다면 헤드그렌 제품은 유저에게 개성과 세련미를 제공해줄 것이다. 다른 이들이 커피숍에 앉아 노트북을 쓰는데 만족한다면 여러분은 가방까지 자랑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된다는 얘기다.

MODEL 3 GENDER : FEMALE / HEIGHT : 162cm / WEIGHT : 54kg
 
HUP-108은 비단 남성들에게 국한되지 않으며 위 모델의 모습처럼 여성의 섬세한 멋과도 잘 어울리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사랑스러운 백 그 이름은 HUP-108

WRAP-UP
 
 
최근데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헤드그렌의 여성용 백
일반적으로 연상되는 검은색의 일반 노트북 가방은 개성과 편의성 면에서 부족함이 많은 것이 사실이다. 또한 백팩으로서의 활용 가능성이 없어 가끔은 이동에 불편함을 느끼기도 한다. 헤드그렌의 HUP-108은 이런 일반 노트북 가방의 부족한 면을 개선시켰으면서도 뛰어난 수납공간과 디자인을 가져 개성적인 현대인들을 위해 태어난 맞춤형 제품이라고 할 수 있다. 다만, 기업의 모토와 어울리지 않는 다소 높은 가격대만이 유일한 걸림돌로 보인다. 아직까지 한국사회에선 양복에 백팩을 멘다는 사실이 친근하지 않은 것이 사실이지만 두 번 살지 않는 인생, 이참에 헤드그랜으로 자신만의 멋을 창조해 보는 건 어떨까 싶다.

디자인.글.편집 전문 리뷰어 김동욱(NoVaWaVe, FrEeMaN, NoVa, 왓넥)
리뷰문의 : kaspire@paran.com / 개인블로그 : http://whatnext.tistory.com
이 리뷰는 1600*1200 이상의 해상도에서 가장 이상적으로 보입니다.

 


 

0 0